2016.01.13 16:20

정신차려보니 어느세 2016년. 씨댕 한 해가 홀딱 가버렸네. 블로그도 안한지 한달넘었고 한달전에도 몇달전꺼 마치 어제일인냥 썻었는데 이를 어쩌지..어디서부터 뭘 써야되나.. 어디보자.. 작년 6월달에 런던을 갔다온 후 9월에 360SOUNDS 친구들이 유로투어를 하는데 런던의 큰손 봉길이형의 주관으로 런던에서 Buried Alive x 360SOUNDS 가 함께하는 파티를 하게되는 역사적인 일이 일어나 두달만에 또다시 런던행 비행기를 탔다. 런던 도착하자마자 봉길이형과 살친과 함께 360 형제들이 있는 베를린으로 거의 48시간 비몽사몽 깨어서 날아갔다. 베를린에서의 2박3일은 무슨일이 있었는지 거의 기억이 안나지만 진복이형이 존나 취해서 내 허벅지 발로 깐대 또 까고 또까고 또 깐 기억만 나네.. 

기억도 안나는 베를린에서의 2박3일을 보낸 후 아침 비행기 타고 런던으로 돌아오자마자 미리 예매해놧던 프리미어리그 금주 핫경기 맨시티 vs 토튼햄 경기를 보기위해 화이트 하트 레인으로 존나 비몽사몽 갔다. 이날은 마침 손흥민이 이적 후 두번째 경기를 하는 날이었는데 티켓 자리가 없어서 어웨이 관중석인 맨시티 팬 자리로 예매를 했는데 존나 문화충격에 경기보는내내 존나 흥미진진! 맨시티 팬 할아버지랑 토튼햄 팬들이랑 존나 싸우고 난리도 아니었다. 기가막히게 우리 앞에서 4골이나 터지고 살면서 별 경험을 다해봄. 경기 끝나고 바로 소호에 가서 성지순례를 위해 슈프림 매장 갔더니 David Sims 아저씨 직접 오셔서 포토북에 싸인회 하고 계셔서 포토북 안살수 없었네. BA 꼬마 모델 톰도 와서 칠링하고 있고 뉴욕에서 온 슈프림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안젤로바크 도 실제로 보고 존나 럭키가이.

아래 사진들은 360SOUNDS 대표 찍쌔 낙원이가 찍은 런던의 풋티지들. 10년전 처음 같이 만나 놀던 친구들을 런던에서 만나 함꼐 파티도 하고 같이 칠링할줄은 내가 꿈에도 몰랐는데 봉길형 덕분에 정말 우리모두가 즐겁고 뜻깊은 시간 보내고 제대로 지리다 갑니다. 봉길형한테 다시한번 사랑의 말 전하고, 앞으로 10년 동안도 360 형제들과 함께 서울 길거리를 누비며 살아가길 희망해봄 내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