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14 16:08

360SOUNDS 형제들이 런던을 떠나고 나는 몇주를 더 있다 가야겠다 싶어 런던 칠링을 시작했다. 윔블던 테니스가 갑자기 생각나 기차타고 윔블던에 가봤는데 마을로 들어갈수록 점점 포쉬한 백인 노인들만 거리에 존나 중세시대 간지로 말타고 지나다니는거 보고 놀라자빠질뻔. 배고파서 카페같은데 들어갔는데 역시나 백인 할머니들 삼삼오오 모여서 티타임 하면서 칠링중이셨다. 존나 큰 공원에 잘못 들어가서 4시간 가까이 다리 뿔어질듯이 헤멘끝에 겨우 집에 돌아올수있었지만 호빗마을 같았던 윔블던은 평화로웠음. 

런던 온김에 BA 에디토리얼 룩북을 좀 찍어야겠다 싶어 봉길형 끌고 거리로 나갔다. 슈프림 간지로 경찰들 옆에 꼽사리껴서 찍어봐야지 싶었는데 마침 피카델리에서 왠 시위를 해 경찰이 쫘악 있길래 존나 얻어걸린 럭키가이 간지로 옆에 서서 한방 찍고 이대론 안돼겠다 싶어 다음날 꼬마 스케이터 TOM을 소환해 존나 비싼 햄버거 사주고 소호 길거리에서 BA 에디토리얼 룩북을 찍었다. 고마워요 봉길형, 고마워 톰.

신고

티스토리 툴바